저번 주에는 약지의 표본이라는 책을 읽어봤어요.

도서관에 갔는데, 딱히 빌리려는 책을 정하고 간 것은 아니여서, 좋아하는 작가의 책 중에 하나 골라봤습니다.


오가와 요코라는 작가는 박사가 사랑한 수식 이라는 유명한 책을 쓴 작가이기도 하죠?

저도 박사가 사랑한 수식 이라는 책을 통해서 좋아하게 된 작가입니다.


약지의 표본이라는 책은 2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져 있는데, 약간 미스테리한? 신비로운? 이런 느낌을 받았네요. 

박사가 사랑한 수식 책이 너무 좋았기에, 그것 보다는 좋은 느낌을 받을 순 없었지만요. 흥미롭게 읽었습니다. ㅎㅎㅎ 
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