꼭 가봐야지 했던 카페에 다녀왔습니다.


삼선동에 있는 기념일 프로젝트라는 곳이구요. 

디저트 카페의 개념인 것 같아요. 

아메리카노랑 당큰케익을 ㅎㅎ

아메리카노는 원두가 먼지 잘 모르겠지만 약간 시큼한 맛

 

사장님들이 친절하셔서 좋았어요. 좌석은 많지 않지만 따뜻하게 조용하게 잘 수다떨고 나올 수 있어서 좋았어요.

다음에 다시 한 번 방문하는 걸로 :)


+ Recent posts